홈 > 전시회 뉴스

[KIMEX 2016] 신진기계, ‘대만산’제품 선입견, 품질로 깨트린다

코센, 롱푸 톱기계 영남지역 판로 개척할 것

기사입력 2016-10-21 12:35


기계업계에서 ‘대만산’이라고 하면 아직까지는 유럽제품이나 미국·일본 제품에 비해 한단계 아래수준으로 보는 시선이 존재하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대만산’이라는 색안경을 벗고 기계 자체만을 본다면 어렵지 않게 성능이나 가격면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갖고 있는 제품을 찾을 수 있다.

10월 18일부터 21일까지 창원 CECO에서 개최된 KIMEX 2016에 참가한 신진기계는 대만의 톱기계 메이커인 코센과 롱푸의 기계를 출품해 국내 사용자들의 대만산 제품에 대한 선입견을 깨트릴 수 있는 우수한 제품을 소개했다.

신진기계의 김수환 부장은 “코센과 롱푸의 제품을 국내에 수입·판매하는 것은 물론 AS까지 직접 진행하고 있다”며, “톱기계 시장의 후발주자이긴 하지만 일본 야마다사(社)의 기술을 상당부분 보유하고 있어 내구성과 기술력이 좋으면서도 가격은 국산보다 저렴한 것이 장점”이라고 소개했다.

김 부장은 “국내에는 아직까지 대만기계에 대한 선입견이 있지만 공작기계의 경우 독일과 미국이 1순위, 일본이 2순위, 대만이 3순위, 국산은 가격적인 메리트가 없어서 4순위 정도로 선호도가 매겨진다”며, “특히 대만 장비들에는 독일이나 일본의 기술이 많이 도입돼 장비의 수준이 많이 올라가 있다”고 말했다.



외산장비를 도입할 때 사용자들이 고민하기 마련인 AS에 대해서도 신진기계는 완벽한 대응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장비에 대해 고객이 불편을 호소할 경우 원청업체에 가지 않고도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신진기계는 AS인력을 자체적으로 3명 있고 1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대리점에서의 지원인원까지 합치면 전국적으로 8명 가량의 AS인원을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1년간의 무상수리 기간이 제공되며 AS사안이 발생하기 전에 정기적으로 업체를 방문해 사전에 AS요소를 줄이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 자동화기계를 중점적으로 출품한 신진기계는 동종업계 제품에 비해 가격이 10%이상 저렴한 제품을 선보였으며, 발주량이 많은 철강회사를 주요 타겟으로 삼고 있다.

“본사가 있는 시화나 경기도 화성 지역에서는 신진기계에서 취급하는 제품이 어느 정도 보급됐지만 영남에서는 아직 인지도가 낮은 편”이라고 언급한 김 부장은 “영남지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창원 등 지방전시회에 부지런히 참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향후 사업계획에 대해 김 부장은 “장기적으로 5년 동안은 ‘코센’브랜드의 톱기계에 대한 인지도 높여 나가 안정권에 들어가게 하고, 그 이후에는 전국적으로 지사를 운영할 정도로 규모를 키워나갈 것”이라며, “전반적인 산업기계 시장이 좋지 않지만, 고속가공기나 측정기, 3D 프린터 분야는 전망이 밝기 때문에 이러한 흐름에 맞춰 아이템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CIJ 잉크젯마킹기

CIJ 잉크젯마킹기
스마트한 마킹 시스템: 소모품만 교체해 주면 최상의 장비상태로 고품질 마킹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잉크와 필터를 함께 포함하고 있는 현식적인 Module 시스템은 누구든지 10분안에 소모품을 교체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줍니다. 소모품 교체시간을 모니터링할 수 있어서 소모품 관리에 편리합니다.

스크류믹서,수직형배합기

스크류믹서,수직형배합기
사료,펠릿,분쇄품 배합기

Metrios 비접촉 형상 측정기

Metrios 비접촉 형상 측정기
텔레센트릭 렌즈를 통해 제품 형상의 왜곡을 최소화 하며 정밀한 측정값을 얻을 수 있습니다. 동축조명, 상부조명, 하부조명을 통해 3가지 방식으로 제품을 측정할 수 있으며, 별도의 측정실이 없더라도 제조 현장에서 사용이 가능합니다.

TK형 키 체인지 박스

TK형 키 체인지 박스
전기를 사용하지 않고 열쇠에 의해서 기기의 오작동을 방지하는 안전장치 입니다.내진구조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출품제품 더보기